201page

지석묘를 통해 올라오는 길과 약수터를 돌아서 길미 만나는 곳에 서있었다.
201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