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age

"한국 장로교, 정체성을 말하다 : 교직은 평등, 위계는 인정(2)"
2page

② 2017년 3 월 5 일 직제 유용론의 입장에서 일반 직제와 특별 직 제를 다같이 균형 있게 주장해야 할 한국 장로교 회의 일부 목회자들이나 일부 성도들이 일반 직 제와 특별 직제를 상호 배타적으로 이해해, 특별 직제만을 인정해 직제 절대론에 빠지는가 하면, 일반 직제만을 주장해 직제 무용론에 빠지는 것 은 안타까운 일이다. 직제의 삼위일체론적, 교회론적 기초와 근거 장로교회에서 모든 직제는 예수 그리스도 의 통치권(Christocracy)과 성령의 통치권 (Pneumatocracy) 하에 있어야 한다. 죽었다가 부 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는 지금도 주님으로서 그의 말씀(성경과 설교 등)과 그의 영(성령)을 통해 모 든 직제 안에서 자신의 통치권을 행사하신다. 예 수 그리스도께서 교회에 대한 자신의 통치권을 어느 누구에게도 양도하신 적이 결코 없다. 그러 므로 교회의 직제는 기독론(그리스도론)적 근거 와 기초를 가진다. 왜냐하면 그가 항상 교회의 머 리이시기 때문이다. 교회의 머리이신 예수 그리 스도께서 직제 안에서 통치하시고 현재하시고, 현존하시는 방법은 다른 방법이 아니라,바로 말 씀과 성령을 통한 방법이다. 종교개혁과 장로교회 전통 속에서 '오직 성경 (sola scriptura)'이라는 원리는 항상 절대적이다. 기독교(개신교)가 가지고 있는 공통된 교회의 표 지는 하나님의 말씀이 올바르게 선포되는 곳에 교회가 있다는 사실이다. 그러므로 교회의 직제 는 하나님의 말씀에 근거와 기초를 가진다. 성령께서 주님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직제 속 에서 현재케 하시고, 성령께서 말씀을 효과적이 게 하시고, 성령께서 직제를 하나님의 은혜의 도 구로 사용하셔서 능력 있게 하신다. 우리가 심고, 물을 준 것을 자라나게 하시는 분은 성령 하나님 자신이시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말씀과 예수 그 리스도와 성령께서 교회의 주체이시다. 그리고 직제가 하나님의 은혜의 도구와 수단이라는 관점 에서 모든 직제는 교회론적 근거를 갖는다. 모든 직제는 하나님을 위하여, 하나님의 교회를 위하 여, 하나님의 나라를 위하여 사용돼야 한다. 모든 신자들과 교회의 모든 직원(항존직과 임시직)과 교회의 모든 치리회(당회, 노회, 총회)는 하나님 의 말씀과 예수 그리스도와 성령의 대리자가 결 코 될 수 없고, 예수 그리스도와 하나님의 말씀과 성령의 통치와 주권과 권위 하에 수단과 도구와 섬김으로 항상 머물러 있어야할 것이다.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봉사(섬김) 속에 있는 직제 교회의 모든 직제는 교회의 주인이신 하나님 으로부터 비롯됐고,모든 직분은 하나님의 말씀 에 기초한 섬김과 봉사에로 부름 받은 직분이다. 하나님께서 선택하신 어떤 사람을 직분자로 선출 하는 교회나, 하나님으로부터 부름 받고 교회로 부터 직분자로 선출된 사람은 그 직분이 하나님 과 교회와 하나님 나라를 섬기기 위한 직분임을 철저하게 명심해야 한다. 왜냐하면 교회의 직제 는 교회나 성도들에 대한 지배권이나 군림의 직 분이 아니라,봉사에로 부름 받은 종의 직분이기 때문이다. 본질상 동등성,기능상 차이성 속에 있는 직제 로마(천주)교회에서는 직제 간에 계층구조적 인 서열(hierarchy)이 심각하다. 그러나 종교개 혁과 장로교회에서 모든 직제는 본질상 동등성 (parity)을 가지며, 기능상 차이성을 보여준다. 동 일한 성령께서 주신 각각 다른 은사와 기능에 기 초한 직제는 제 역할과 기능을 다함으로써 하나 님과 교회의 각 지체들과 하나님의 나라에 봉사 의 사명을 다할 수 있을 것이다. 상호 균형과 상호 조화 속에 있는 직제 장로교회의 직제는 통일성 속에서의 다양성 과,다양성 속에서의 통일성을 추구해야 한다. 협의회성(collegiality; collegium)과 대표성의 원 리에 입각해 구성된 치리회 속에서 어느 한 사람 이나 어느 한 직제에 절대적 힘이 주어질 경우, 장로교회는 교황이나 감독교회로 변질될 수 있 고,그 반대로 다양성만 지향될 경우,교회가 무 질서해 혼란에 빠질 수 있다. 구속사적 적응성과 개방성 속에 있는 직제 장로교회는 성경적 관점으로부터 직제를 도 출해야하는 동시에,하나님께서 구속사(救贖史) 속에서 성령을 통해 각 교회에게 허락하시는 직 제에 대해 항상 개방된 자세를 가져야 한다. 그러 나 66권 정경(正經)이 확정된 이후,구약의 예언 자와 신약의 사도와 본질상 동등한 직제로 이해 되는 직제는 절대로 허용될 수 없다. 마틴 부처와 우리교단이 주장하는 교회의 세 가지 표지(말씀 선포,두 가지 성례집례, 치리 시행)를 따를 경 우,교회의 본질과 표지를 잘 유지하기 위해 장 로교회는 기본적으로 '목양(牧羊)하는' 포괄적 기 능 속에 '가르치는' 기능,'다스리는' 기능,'돌보 는' 기능을 항상 균형 있게 포함시키고,실천해 야 할 것이다. 어떤 직분을 통해 이 중요한 기능 을 구현할 지에 대한 문제는 성경을 표준으로 구 속사적 적응성과 개방성을 가지고 교회가 결정해 야할 것이다. 한국 장로교회는 미국 장로교회의 직제를 모델로 삼으면서도,비(非) 장로교회로 부터 또는 성경적 관점으로부터 전도사,권사, 서리집사 같은 직제를 추가적으로 채택했다. (다음주 계속) -한국기독공보 3056호2016.08.27(토) 발췌- 사랑하는 서울교회 성도님들께 우리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아직 쌀쌀한 바람이 불고 있지만 하나님이 지 으신 자연을 통하여 봄의 기운을 느낍니다. 추운 겨울이 지나고야 봄이 오듯 우리 서울교회도 곧 따뜻한 봄소식이 전해질 줄로 믿습니다. 여전히 몇몇 장로가 교회당을 장악하여 교회 안에서 예배가 없다는 거짓말이 돌아다니고 있 다는 안타까운 소문들이 교회 안팎에서 들리고 있습니다. 성도님들은 제발 이런 거짓에 현혹 되지 마시 기 바랍니다. 서울교회는 종전과 같이 1,2,3부 주 일예배와 찬양예배가 있고, 유․초등부와 중․고등 부, 청년1․2부와 사랑부 자체 예배가 정상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그간 예배를 드리지 않은 주 일은 한 번도 없었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 다. 예배는 성도가 하나님께 드려야 할 가장 긴급 하고도 중요한 일입니다. 사람에게 보이기 위한 예배나, 숫자를 채우기 위한 호도 행위는 하나님 께서 가증히 여기시는 제사입니다. 서울교회 성 도님들은 부디 영과 진리로 예배드리시는 참예 배자가 다 되시기를 간구합니다. 이번주 주일예배 설교는 이종윤 원로목사님 께서 담당하십니다. 계속되는 사순절 기간동안 머리에 재를 쓰는 심정으로 나라와 교회를 위해 뜨겁게 기도해 주 시기 바랍니다. 서울교회 당회 올림 "한국 장로교, 정체성을 말하다 : 교직은 평등, 위 계는 인정(2)" - 직제, 좋은 교회 만드는 도구 - 최윤배 교수 (장로회신학대학교 : 조직신학) 순례자 편집부에서 전교인을 대상으로 사순절, 종려주일시, 부활절에 해당하는 동시, 시, 수필, 신 앙간증을 공모합니다. 모집 마감은 4월 10일까지 이며 순례자 편집부나 yoolulu@hanmail.net로 보 내시면 됩니다. 당선자에게는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