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page


93page

순국열사의 비 1919년 3월 1일 우리 온 겨레가 부른 대한민국 독립만세는 한일합방에 항거하는 통렬한 민족의 함성이요. 자주독립을 찾으려는 비장한 절규요. 유구한 역사와 빛나는 국권을 유지 계승하려는 당당한 주장이었으며 남녀노소 구별없는 한 덩어리로 뭉쳐진 거대한 불길의 폭발이었다. 이와 같은 함성은 삽시간에 삼천리 방방곡곡에 요원의 불길처럼 타 올랐다. 이러한 정당한 평화적인 궐기에 대하여 왜적은 잔인하고 악독한 살육과 탄압을 가하였다. 이해 4월 4일 이리시에서는 문용기, 박영문, 장경춘, 박도현, 서정만을 중심으로 이곳 장터에 모인 수천명의 군중앞에 태극기를 들고 만세를 부르며 지휘하던 중 무자비한 왜적의 총칼 아래 장렬한 순국의 영령이 되었다. 이 숭고한 3.1정신을 이어받아 애국심으로 승화시킨 순국열사의 고귀한 정신을 자손만대에 전하고저 1949년 4월 29일 이리 시민 일동의 명의로 이 비를 건립하여 보존하고 있다.